2007년

내일을 이끌 미래의 감독들

2007-10-10 | by cine21

나단 아돌프슨과 제윤 최를 기다리는 동안 인터뷰룸에서 이들의 프로젝트를 홍보하는 짧은 영상을 봤다. “제윤의 시나리오는 훌륭합니다. 한국뿐 아니라 세계 어느


아시아의 대표 스타로 임명!

2007-10-10 | by cine21

‘아시아의 대표 배우들을 소개합니다.’ 10월9일 오후 1시부터 60분간 그랜드 호텔 컨벤션홀에서 ‘스타서밋아시아 커튼콜 공식 기자회견’이 열렸다. 아시안필름마켓의 일부인 스타서밋아시아는 아시아


<북극>으로 부산 찾은 배우 양자경

2007-10-10 | by cine21

양자경은 장만옥, 공리와 더불어 이제 아시아를 초월한 이름이다. <007 네버 다이>(1997)를 시작으로 <게이샤의 추억>(2005), 대니 보일의 <선샤인>(2007), 아시프 카파디아의 <북극>(2007),


내일 ‘핸드프린팅: 김승호’ 행사

2007-10-10 | by cine21

10월8일에서 10월11일로 변경됐던 ‘핸드프린팅: 김승호’ 행사의 정확한 장소와 시간이 공지됐다. 배우 김희라가 아버지 고(故)김승호를 대신해서 참가할 이번 행사는 10월11일 오후


오우삼의 파트너, 김지운과 손잡는다

2007-10-10 | by cine21

‘할리우드로 향하는 아시아의 문’이라 불리는 프로듀서 테렌스 창이 부산을 찾았다. 오우삼이 할리우드에 진출하기 이전 <종횡사해>(1991)와 <첩혈속집>(1992)을 제작하기도 했던 그는 <하드


부산을 영화산업 중심도시로

2007-10-10 | by cine21

부산을 국제적인 영화도시로 만들자. 9일 오후 2시 해운대 스펀지 5층 컨퍼런스룸에서 부산영화학과 교수협의회가 주최하는 ‘부산영상문화중심도시 발전 방안’ 컨퍼런스가 열렸다. “부산은



Back to Top 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