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0년

폐막작 <카멜리아> 기자회견

2010-10-15 | by cine21

제15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 된 영화 시사회 및 기자회견이 14일 오후 4시30분 부산 시네마테크에서 열렸다.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동호 집행위원장, 장준환


한국영화 판매실적 괜찮네~

2010-10-14 | by cine21

‘아시안필름마켓 2010’이 13일 폐막했다. 5회를 맞은 이번 마켓에는 26개국 108개 업체가 참가해 75개였던 전년에 비해 44%의 증가율을 보였다. 마켓이 열린


홍콩영화의 차세대 기수들

2010-10-14 | by cine21

<사랑의 화법>은 홍콩영화계의 젊은 거장 팡호청의 직계 제자들이라 할만한 데렉 창, 지미 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. <AV>(2005)의 배우로 팡호청을 만난


누구나 미칠 수 있답니다

2010-10-14 | by cine21

<올리 케플러의 세계는 팽창 중>은 걷잡을 수 없이 팽창하는 영화다. 우주학에 심취한 웹디자이너 올리 케플러는 애인이 갑자기 죽은 뒤 정신분열증에


THANK YOU, AFA!

2010-10-14 | by cine21

림팅리/싱가포르 아시아영화아카데미(Asian Film Academy)(이하 AFA)에 참가했던 싱가포르 친구들로부터 AFA에 대해 들어왔지만, AFA의 경험은 몇 마디 말로만 설명하기는 힘들다. 스탭들의 헌신과


[BEHIND PIFF] 브라보! 동호노쉬

2010-10-14 | by cine21

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최고의 퍼포먼스상은 누구에게 돌아가야 할까. CJ엔터테인먼트 파티의 2NE1? 롯데 파티의 태양? ‘시네마틱러브’의 DJ DOC? 모두 틀렸다. 올해의 부산


[화보] SEE YOU AGAIN!

2010-10-14 | by cine21

제15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이 다가왔습니다.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진이 관객 여러분께 미리 인사말을 전합니다. 올해도 부산을 찾아준 전 세계 영화인과 관객 여러분, 감사합니다.


순수했던 그 시절을 들려주세요~

2010-10-14 | by cine21

12살의 나이차는 잠시 잊자. 박신혜와 송창의가 동갑내기 첫사랑으로 만났다. 이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? 창작애니메이션 <소중한 날의 꿈>(감독 한혜진, 안재훈)에서 두



Back to Top 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