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환전야 홍콩의 무드 <엑소더스>

2007-10-09

<엑소더스> Exodus

팡호청 | 2007년 | 94분 | 35mm, 컬러 | 홍콩 | 아시아영화의 창

팡호청은 어느덧 홍콩 영화계의 주목할 만한 대가의 자리를 넘보고 있다. <너는 찍고, 나는 쏘고>(2001)로 발랄함을 과시했던 그가 지난해 국내에도 소개된 <이사벨라>를 통해서는, 반환전야의 마카오를 통해 홍콩과 중국을 넘나드는 지역성을 탐구하는 폭넓은 시선을 보여주기도 했다. 1997년 반환 이전의 홍콩을 배경으로 삼고 있는 <엑소더스>는, 영국 엘리자베스 2세의 자화상 아래 펼쳐지는 폭력신으로 시작하는 첫 장면부터 야심적이다. 수경을 끼고 오리발까지 찬 일군의 남자들이 담배를 피우며 우아하게 느릿느릿 누군가를 구타하기 시작한다. 마치 이곳 홍콩에서는 늘 이랬다는 듯이 말이다. 경찰관 짐(임달화)은 여자 화장실에서 비디오카메라로 무언가를 찍다가 체포된 콴(장가휘)을 취조하는데, 그는 남성들을 제거하려는 여성 비밀결사체를 추적 중이었다고 말한다. 짐은 젊고 아름다운 아내와 함께 살고 있지만 늘 경찰을 못마땅해 하는 장모 때문에 좀 불편한 관계에 있다. 이후 짐은 콴의 뒤를 조사하면서 중국 본토에서 건너온, 홍콩이 무지 싫다고 말하는 그의 아내를 만난다. 짐은 콴이 살던 컨테이너 집에 돈을 가지러 온 그 아내와 계속 만나면서 결국 부적절한 관계에까지 이른다. 더구나 콴의 황당한 얘기가 사실일지도 모른다는 이상한 확신에 빠져들게 된다.

주인공 임달화는 최근 몇년간 <살파랑>과 <흑사회> 연작을 통해 홍콩 영화계에서 가장 이미지를 쇄신한 배우 중 하나다. <엑소더스>에서 마치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에 있는 듯한 그의 고뇌는 마치 1997년 반환 이전의 홍콩이 맞닥뜨렸던 그것처럼 보인다. 팡호청은 임달화의 표정을 빌려, 영화 속 인물들이 접했던 수많은 남자들의 죽음이 사고가 아니라 어쩌면 계획된 살인이 아니었을까 계속 질문하게 만든다. 그것이 <너는 찍고, 나는 쏘고>로 시작해 <이사벨라>를 거쳐 홍콩의 현재를 질문하는 팡호청의 방식이다. 팡호청의 인물들은 언제나 원치 않은 사건에 휘말려 결국 그것을 자신의 숙명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과정을 겪는다. 그러지 않으면 바로 지금을 살아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. <엑소더스>의 배경은 바로 1996년이다. 그는 경찰을 그만두고 아내와 함께 도쿄로 가길 원하지만 1997년이 되기 전 그 꿈을 이룰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. <엑소더스>는 배우들의 호연에 힘입어 반환전야 홍콩의 무드를 미스터리 형식으로 흥미롭게 풀어낸다.


About the Author



Back to Top 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