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남과 여>의 클로드 를르슈 감독 마스터클래스 관객들 큰 호응

2007-10-11

“내 삶은 영화와 인생에 대한 러브스토리다.” 10일 스펀지 5층 컨퍼런스룸에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<남과 여>(1966)로 유명한 클로드 를르슈 감독의 마스터클래스가 열렸다. 이수원 프로그래머가 통역과 진행을 맡은 이 행사에는 100여명의 관객이 모여들어 를르슈 감독의 이야기에 열정적으로 귀를 기울였다. 오후 2시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마스터클래스에서 를르슈 감독이 가장 강조한 것은 “사랑”이었다. “많이 만나고 많이 사랑하라”면서 내내 사랑의 중요성을 환기시키던 를르슈 감독은 “알다시피 나는 5명의 여자와 살면서 7명의 아이를 낳았다. 나는 잘 아는 사람들의 이야기로만 영화를 만든다. 사랑이 많아지면서 내 영화도 더 많아졌다”고 말해 객석에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. 이수원 프로그래머는 행사에 앞서 “를르슈 감독님은 50여년 동안 41편의 영화를 찍으셨다. 세계적인 거장 감독님을 모시고 마스터클래스를 하게 돼 영광이다”라고 평했다. <역(驛)의 로망>을 들고 이번 부산영화제를 찾은 클로드 를르슈 감독은 같은 날 오전 11시 남포동 PIFF 광장에서 핸드프린팅 행사도 가졌다.


About the Author



Back to Top ↑